본문 바로가기
정보/이슈 and 정보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청와대 정보!!

by 놀이방 2022. 5. 13.
반응형

 

 

 

안녕하세요. 다웃페입니다.

 

지난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 시작일에 맞춰서 청와대가 개방되었습니다.

이는 1948년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에 약 744년간 대통령 집무실 및 관저로 사용되었고, '최고 권력자를 위한 공간'이었으나 이제 국민의 품으로 돌아간 것입니다.

 

청와대 개방 첫날 74년만에 국민의 품으로 돌아온 청와대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서 학생,소외계층,지역주민 등 국민대표 74명이 봄의 약속을 상징하는 매화꽃다발을 들고서 입장하였습니다.

 

 

 

 

이 후 관림 신청을 통해 당첨된 대상 2만6000여 명이 차례로 청와대 관람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논란도 있었습니다. 74명의 대표들이 들고 있는 매화꽃다발을 '귀신 쫒는 복숭아나무'라며 SNS와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제기한 일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매화꽃이 맞다며 분명히 말했고, 가벼운 해프닝으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청와대 가방은 윤석열 대통령이 정말 잘 한 것이다' 라고 얘기하는 시민들도 많았으며 잔디밭 한쪽에서는 풍물노리나 전통 줄타기 공연을 하는 등 많은 이벤트가 있었습니다.

 

헬기장 잔디판을 지나서 녹지원에 도착했을때는 항상 영상으로도 보기 힘들었던 청와대를 직접 눈으로 보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라고 말씀하시는 어르신들도 많았습니다.

 

국내외 귀빈에게 우리나라의 전통인 가옥 양식을 소개하거나 의전 행사 등을 진행하는 장소인 상춘재 등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많은 인파가 몰렸으며, 관저에서 본관으로 향하는 길 마련되어 있는 벤치에는 지친 관람객이 잠시 쉬어갈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다만 내부 개방 시기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 라며 "기존에 계시던 분들이 아직 전부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준비 작업이 더 필요하다" 라고 설명했습니다.

 

 

 

 

그제(11일) 오후 1시 쯤 청와대 관저 뒤편에 위치한 '경주 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 앞에 놓여있는 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50대 여성 A씨가 현행범으로 체포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내가 청와대의 주인이다'라며 '나는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라고 외치고 난동을 피웠다고 합니다.

 

A씨는 범행 사실을 모두 인정하였으며 문화재청은 미남불 관리 인력을 2명으로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12일 은 대통령실 정보에 따르면 청와대 관람 신청 인원이 231만명을 돌파했다고하니 얼마나 국민들의 관심이 대단한지 느껴집니다.

저 또한 신청은 해두었으니 조만간 당첨이 될 날을 기다리겠습니다. 

반응형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