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참 아쉽다.” 음주운전으로 하차했던 김새론 이번 SBS 새 월화드라마 ‘트롤리’ 에서도 볼 수 없게 되었다.

음주운전으로 하차했던 김새론이 출발선에 서면서 난감했던 SBS 새 월화드라마 ‘트롤리에서 김새론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배우들은 연기력을 자랑하며 인물들의 심리 묘사가 탁월하다고 자신했다.

지난 15일 SBS 새 월화드라마 ‘트롤리’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문교 감독과 배우 김현주, 박희순, 김무열, 정수빈이 참석했다.

‘트롤리’는 과거를 숨긴 채 살아온 국회의원 부인의 비밀이 세상에 드러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딜레마 멜로드라마다. 답이 없는 옵션 앞에서 혼란과 갈등에 빠진 캐릭터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감독 데뷔작이 ‘트롤리’인 김문교 감독은 “선택의 기로에 선 사람들의 이야기다. 국회의원과 장부담당 부부 앞에 큰 사건이 터지고 숨겨진 비밀이 수면 위로 떠오른다. 그는 “어떤 것이 정답인지 확신할 수 없는 이벤트가 있다”고 말했다. “대본이 재미있어서 한 곳에서 읽었어요. 사건도 흥미로웠고, 사건을 경험한 사람의 심리 묘사가 섬세하고 훌륭했다. 완전한 대본이라 감독이라면 누구나 욕심이 많았을 것이다. 그는 “드라마 속 인물의 편에 서고 싶어서 이렇게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트롤리’라는 타이틀의 의미에 대해 “트롤리 딜레마에서 나온 말이다. 트롤리는 트램의 이름이다. 트램이 진행 방향으로 가면 5명, 진행 방향이 바뀌면 1명의 작업자를 구할 수 있다. 다수를 위해 소수를 희생하는 것이 옳은지 묻는다. 우리 드라마에도 그런 상황이 나온다. 다수를 위해 희생해야 할 한 가지가 저에게는 소중한 것이고 소중한 사람이 될 수 있는 상황입니다. “저는 그것을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 이 제목을 선택했습니다,” 라고 그가 말했습니다.

정수빈은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그룹홈에서 생활해온 김수빈 역을 맡았다. 김수빈은 “남중도 부부를 찾아오는 신비한 불청객”이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당초 김수빈 역에는 김새론이 캐스팅됐다. 김새론은 지난 5월 ‘트롤리’ 촬영을 앞두고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면허취소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0.2% 수준이었던 김새론씨는 새벽 음주운전을 하다 변압기를 들이받았고, 이로 인해 신사동과 압구정동 일대는 4시간30여분간 정전됐다. 신용카드 결제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주변 상권도 손실을 봤다. 이에 김새론이 하차하고 정수빈이 새롭게 캐스팅됐다.

.

김 감독은 “트롤리는 신나고 즐거운 이야기가 아니다. 그런 이야기도 좋지만 어떤 이야기는 ‘세상에 이런 고통을 겪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며 위로가 될 수도 있다”며 “그런 마음으로 만든 작품이니 좋아했으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