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똥테러라니..” 나는 솔로 10기 정숙 방송 이후 스토킹에 대소변 테러까지 당하며, 일상이 망가지고 있다.


나는 솔로 10기 정숙.. 대소변 테러라니 너무 심했다.


나는 솔로 10기였던 정숙은 방송 이후에 대소변 테러나 스토킹을 당하는 등의 범행의 표적이 되어버렸다.
이러한 사연을 27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하는 ‘진격의 언니들’ 에서 공개하였다.


진격의 언니들 예고 영상에서는 나는 솔로 정숙의 고민을 예고하였고, 유명해졌으나 괴로워진 일상을 공개하였다.


정숙의 차에 대소변을 섞은 오물을 던지는 사람도 있었으며, 스토커도 3명이나 있어서 고생을 했다고 한다.
또한 성희롱을 하거나 정숙의 딸을 협박하기까지 하였다고 한다.


자신을 잡아당기며 본인의 차에 실으려 했다는 충격고백을 하였다.
말이 실으려 한것이지.. 납치나 마찬가지다..


나는 솔로 10기 정숙은 50억 자산가임을 밝혔었고, 화끈한 성격과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이며 매력을 뽐냈었다.
물론 정숙은 최종 선택은 포기하여 최종커플은 되지 못했고, 인기도 상승과 더불어 소수 연예인들만 겪는다는 고충도 겪은 듯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