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잊을만하면 또..’ 가수 이루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과거 논란이 되었던 연예인 3명이 재조명 되고 있다.


가수 겸 배우로 활동을 해왔던 이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 된 가운데 과거 논란이 되었던 여려 연예인들이 재조명을 받게 되었다.
대중의 관심을 한 몸에 받기에 모범이 되어야 할 연예인들이 음주운전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 20일 경찰에 따르면 가수 이루는 도로교통법 위반, 즉 음주은전 혐의로 입건되었다.


지난 19일 밤 11시 45분쯤 강변북로 구리방향 동호대교 인근에서 가수 이루는 음주운전을 하여 경계석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고 한다. 다행히 인명 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어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더 조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번 이루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잊을 만하면 계속 나오는 연에계 음주운전 소식을 접하게 되어 네티즌은 눈쌀을 찌푸리고 있다.


지난 9월 배우 곽도원은 제주도에서 차를 세워두고 잠을 자다가 경찰에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었다.
당시 곽도원의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를 하였다.


또 배우 김새론은 지난 5월 서울 강남구에서 음주운전으로 하였고 구조물을 들이받고 도주하다가 도로교통법 위한 혐의로 입건되었다.
당시 김새론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기준을 훨씬 넘는 만취수준의 상태로 김새론의 사고때문에 인근 변압기가 고장나며, 인근의 상점등 57곳이 전기 공급이 3시간가량 중단되는 사태를 빗어냈다.


가수 신혜성은 지난 10월 서울 강남구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대리를 이용하였으나 대리기사를 돌려보낸 뒤 직접 차를 몰고 잠실까지 약 10km 를 이동하였고, 차를 잠시 정차해놓고 잠들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하여 현행범으로 체포되었고, 이 과정에서 신혜성이 운전한 차량이 도난차량이라는 것이 밝혀져 훨씬 큰 충격을 더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