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이슈 and 정보

칸을 흔들어 버린 한국영화! 송강호,박찬욱을 얘기하다

by 놀이방 2022. 5. 30.
반응형

 

 

이틀 전 28일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송강호는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굉장히 영광이었다. 우리 한국영화 역사상 감독과 출연 배우가 나란히 수상자로 호명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칸 남우주연상은 한국 배우로는 송강호가 최초다.

 

 

 

배우 송강호

배우 송강호는 일본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영화인 '브로커'의 주연을 맡게 되었으며, 이 '브로커'라는 영화는 베이비박스를 둘러싸며 관계를 맺게 되는 여러 사람들과의 예기치 못한 여정을 그린 영화이다. 송강호는 시상식에서 "너무 감사하며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인 고레에다 감독에게 감사를 드린다"라고 얘기했습니다. 또한 함께 출연한 배우들로 강동원, 이지은, 배두나, 이주영 등 배우들에게도 감사를 표했다.

 

이미 송강호는 2006년 '괴물'이 칸영화제 감독주간에 초청되면서 전부터 해외 매체로부터 극찬을 받았었다. 송강호는 2007년에는 '밀양', 2009년도에는 '박쥐', 2019년도 '기생충' 이렇게 세 영화가 경쟁부문, 2008년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과 2021년 '비상선언'이 비경쟁부문에 초청되어 레드카펫을 밟았다. 그리고 이번 '브로커'로 인해 총 7번 칸 영화제에 가게 되었다. 송강호는 2020년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21세기 위대한 배우 25인에 선정되는 영광을 차지했으며, 지난해에는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으로도 위촉되었다.

 

 

 

 

박찬욱 감독

 

박찬욱 감독은 올해 벌써 세 번째 칸 본상 수상이다. 제일 먼저 2004년도에 '올드보이'라는 영화로 칸 경쟁부문에 처음 진출했고, 박 감독은 당시에 2위에 해당하는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다. 그 후 5년 뒤에 2009년도 영화 '박쥐'로 다시 경쟁부문에 올라가게 되었고  이때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또 2016년 '아가씨'로 칸 경쟁부문에 다시 올라갔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하지 못했다.

 

이번 박 감독의 신작인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추락하여 사망한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부인인 서래(탕웨이)를 위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 23일 칸영화제 공식 상영 이후 5분간 기립박수와 호평이 쏟아졌다. '스크린데일리'평점에서도 총 21편의 경쟁작이 있었으나 가장 높은 3.2점을 받았다.

 

박찬욱 감독은 수상소감으로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면서 인류가 국경을 높일 때도 있었으나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할 수 있었고,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없는 시대를 겪었지만 그만큼 영화와 극장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하면서 우리의 영화도, 우리의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반응형

댓글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