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생에는 더 행복하길’ 하늘나라로 먼저 떠난 주인을 기다렸던 강아지의 사연.

강아지의 눈물.


이 강아지는 주인을 하늘나라에 먼저 떠나 보냈습니다.
이 사연은 중국 간징쯔구에 서로를 의지하며 가족처럼 지내던 50대 여성과 이 반려견 샤오마오는 행복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여성은 남편을 먼저 떠나보내고 반려견인 샤오마오와 오랜 기간 같이 친구같이 지내며 끔찍하게 사랑을 주었습니다.


둘은 기쁜때도 힘든때도 서로에게 의지하면서 이 어려운 세상을 함께 헤쳐 나갔습니다.

그러던 중 평소에 몸이 안좋던 주인이 갑자기 집안에서 쓰러졌고, 위급한 상황을 감지한 샤오마오는 열심히 짖어대며 누군가가 이 소리를 듣고 도움을 주길 요청하였습니다.

하지만 이웃들은 당연히 이웃집의 강아지가 시끄럽게 짖기만 하는 구나 라고 생각했지 샤오마오가 구조 요청을 하고 있음을 알아차리지 못했습니다.


결국 샤오마오는 주인을 구하지 못했고 그 다음날 주인은 싸늘한 시신이 되어 경찰에게 발견 되었습니다.

샤오마오는 구조대의 손에 의해 실려나가는 주인의 시신을 지켜보았고 다시 돌아오길 기다리며 집에 홀로 남게 되었습니다.

그런 후 굳게 닫혀있던 현관문쪽 에 발자국 소리가 들렸습니다.


샤오마오는 터질 것 같은 심장을 부여잡으며 온 힘을 다하여 꼬리를 흔들었고 달칵하는 소리와 동시에 들어오는 주인의 품에 안기려 했으나 이 소리는 주인이 아니라는 사실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 발자국 소리는 동물 보호소 직원이었고, 보호소 직원은 ‘샤오마오의 슬픈 표정을 보고 눈물이 흘렀다’ 라고 하여씁니다.

이후 샤오마오는 건강검진을 거쳐 가벼운 염증과 영양실조를 회복하고 보호소에서 새 가족을 만나기 위해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