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럴꺼면 키우지마.” 얼굴을 다치면 안된다는 이유로 고양이의 발톱을 뽑아버린 유명 모 연예인, 누구인지 알고 싶다.

유튜버 이자 유명한 수의사인 ‘김명철’은 연예인의 고양이 학대 사실을 동영상 채널에 폭로했다.


지난 21일 뉴스1에 따르면 ‘미야옹철의 냥냥펀치’의 수의사 김명철은 ‘장화신은 고양이’를 설명하게 되며 한 사연을 얘기하기 시작했다.

“국내에서 정말 유명한 연예인의 고양이가 내 병원에 온 적이 있다” 라며 김명철은 그 고양이를 보며 기겁을 했다고 했다.

디클로(발톱 제거), 고양이의 디클로를 다 해놓은 상태여서 너무 놀랐다고 얘기했다.


대체 왜 디클로 했냐고 물었더니, 연예인이라 얼굴을 다치면 안 되기 때문에 했다고 하더라.

사람으로 치면 손가락, 발가락을 모두 자른 것과 마찬가지이며, 발톱이 다시는 자랄 수 없도록 뼈마디를 잘랐다고 한다.

“고양이의 발톱은 본인의 보호수단이기에 이 고양이는 이것이 없어져 굉장히 예민해졌다. 부작용이 크며, 학대와 마찬가지다” 라고 말했다.


이러한 얘기를 듣던 제작진 및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입을 모아 ” 그게 걱정이었으면 절대 고양이를 키우지 말았어야 한다.” 고 얘기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